좋아 아침 파스타다


일단 재료가 크게 세가지가 들어감(오이냉국은 엄마가 한거)
1. 노루궁뎅이버섯
2. 햄(베이컨이 죄다 1+2라 걍 햄삼)
3. 관자+새우셋
노루궁뎅이버섯은 걍 찢어서 넣었고(결대로 잘 찢김) 햄은 대충 썰었고 해산물은 한번 씻었음
상여자는 고기를 잘게 썰지 않는다 사실 더워서 대충 썰었음

여담이지만 엄마가 출근하면서 남는 버섯은 걍 데쳐두라고 했음.

그리고 본인 반응. 그게 남아? 안남아? 아니 다 때려박는데 그게 남아? 그걸 다 넣는다고?
본인 냉동 모듬해물 이런거 말고 파스타에 넣는 재료 남긴 적 없음… 상여자는 다 때려박는거지 암.

+노루궁뎅이버섯은 국물 요리에 넣어드세요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