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my homepage!

제가 좋아하는 말이 두 개 있습니다.

겨울은 반드시 봄이 된다.

그리고

앵매도리

이 말이죠.

계절은 돌고 돌아 찌는 듯한 더위 다음에는 시원한 가을을 거쳐 혹한, 그리고 다시 봄이 옵니다.
겨울이 오지 않으면 꽃도 계속 만발할테고 춥지도 않을테지만, 꽃을 피우기 위해서 겨울은 필요하죠.
겨울을 견뎌내면서 식물은 봄에 필 꽃을 만들어내는겁니다.
그리고 그 꽃은 계절마다 다르게 피어 우리들의 눈을 즐겁게 해 주고 있죠.
너는 너고 나는 나예요. 각자 개성대로 사는거죠.

근데 왜 내 인생은 아직도 겨울이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