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my homepage!


회사 때려쳤습니다.
시원하면서도 불안하네요. 하…

이제 또 언제쯤 취업하게 될 지.
…이쯤되면 전공을 버리는 게 나았을지도 모를 일이죠.
고대에서 계속 다녔더라면 좋았을텐데… 차라리 소속을 옮겼더라면 말이죠.

후… 여러가지로 깝깝한 현실입니다.
돈이 많았으면 좋겠어요, 이런 걱정 안 하게.